전체기사 로그인 회원가입
최종편집 : 2018.10.16 화 14:31
인기검색어 : 특별자치도, 지방선거
> 뉴스 > 외식/유통
     
한국의 빨간맛, 매운맛이 궁금하니?
2018년 10월 04일 (목) 12:11:53 편집국 seasnipe@naver.com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서 RED/HOT K-FOOD 페스티벌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는 지난 9월 29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빨간맛/매운맛(RED/HOT)’을 키워드로 한 'RED/HOT K-FOOD 페스티벌'을 개최했다.

말레이시아는 아세안 국가 중 구매력이 가장 높으며 한류의 인기가 높다. aT는 올해 말레이시아를 시장다변화 최우선 전략국가로 선정하여 파일럿요원과 아프로(AFLO)요원을 파견해 동남아에서 한국식품의 입지를 공고히 하고 신선농산물 수출확대에 집중하고 있다.

이번 행사에서는 레드/핫 존(RED/HOT Zone)과 미래클 존(Miracle Zone)으로 나눠 다양한 한국식품을 선보였다.

레드/핫 존에서는 빨간맛/매운맛을 키워드로 이미 한국식품으로 익숙한 김치, 고추장과 같은 식품과 함께 딸기우유나 석류차처럼 새로운 빨간색 제품들을 소개했다.
 
또한 사과, 오미자쥬스, 과자, 홍차 파우더 등 프런티어기업의 다양한 제품들도 함께 선보이는 자리를 가졌는데, 프런티어기업인 ‘프레시스’에서 수출하고 있는 한국 사과를 시식한 벤자민 타인씨는 “한국 방문 당시 사과를 먹어본 적이 있는데 무척이나 과즙이 풍부하고 달아서 인상적이었는데, 그 맛을 말레이시아에서도 만날 수 있게 돼 반갑다”라고 말했다.

또 다른 부스인 미래클존(Miracle Zone)에서는 미래클 프로젝트를 통해 발굴한 21개의 수출유망품목을 말레이시아 소비자에게 알렸다. 특히 최근 말레이시아에 진출한 유자에이드와 오미자쥬스는 시음을 통해 소비자 반응을 살피고 홍보하는 시간을 가졌다.

그밖에도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해 소비자들의 시선을 끌었다. 참가자들이 직접 김치를 만드는 시간을 가졌으며 요리시연, 매운라면 빨리 먹기, 제기차기, 부채만들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말레이시아 소비자들이 쉽고 재미있게 한국식품과 한국문화를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농식품부와 aT에서 운영하는 농식품 개척 청년리더조직인 ‘아프로 요원(AFLO, Agrifood Frontier Leader Organization, 농식품 청년 해외개척단’이 직접 부스를 운영하며 현장에서 말레이시아 소비자의 의견을 듣고 우리 농식품을 홍보하는 실무를 체험을 했다. 이번에 참여한 청년 해외개척단 5기 석동우 단원은 “한국식품에 관심을 보이는 말레이시아 소비자들이 많아서 자부심을 느꼈으며 앞으로도 우리 농식품을 더욱 널리 알리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백진석 aT 식품수출이사는 “이번 행사는 한국식품을 이미지화해 소비자들에게 좀 더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게 하도록 기획됐으며 앞으로도 여러 방면으로 말레이시아 소비자에게 K-FOOD를 알릴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식품의약신문(http://www.kfm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카드뉴스]식품연, 한국형 고령친화식
대상, 中 청푸그룹과 라이신 기술이전
육즙 가득한 프리미엄 정통 소시지 나
홍삼제품서 검출된 유해물질 인체 영향
한미헬스케어, 엘메호르 유기농 노니
내츄럴엔도텍 ‘백수오 등 복합추출물’
실용화재단, 국내 최대 규모 조직배양
매일유업, 육아 힘쓰는‘아빠의 탄생’
든든한 하루, 퀘이커와 함께 시작하세
“올바르고 균형잡힌 식생활, 100세
회사소개 기사제보 광고문의 제휴문의 불편신고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 무답수집 거부
04007 서울시 마포구 희우정로 100, 302호(망원동) | 전화 : 02-326-2501 | 팩스 : 02-326-2528
등록번호 : 서울다06990 | 등록일 : 2004년 7월 12일 | 발행인 : 김차휘 | 편집인 : 배문기
Copyright 2007 한국식품의약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fm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