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로그인 회원가입
최종편집 : 2020.1.23 목 10:57
인기검색어 : 특별자치도, 지방선거
> 뉴스 > 식품
     
농심, 한입에 쏙 달콤한 ‘미니프레첼 쿠키앤크림맛’ 선봬
2019년 12월 10일 (화) 11:39:50 편집국 seasnipe@naver.com


소용량 포장제품 소비자 선호도가 높아지는 추세 고려한 제품
 

   
 

농심이 ‘미니프레첼 쿠키앤크림맛’을 내놨다. 한 손에 쏙 들어오는 크기와 한 번에 먹기에 좋은 양이라 간편하고, 하트 모양에 맛까지 달콤해 더 달달하게 즐길 수 있다.

미니프레첼은 1인가구 증가 등의 영향으로 소용량 포장제품에 대한 소비자 선호도가 높아지는 추세를 고려한 제품이다.

농심 관계자는 “최근 유튜브상에서 화제를 모았던 프레첼 솔티카라멜맛이 소비자들의 사랑을 받으며 꾸준히 성장하고 있는 데서 아이디어를 얻었다”며 “새로운 맛에 모양도 미니라 귀여운 신제품으로 고객들의 마음을 사로잡겠다”고 말했다.

농심이 올해 선보인 미니인디안밥과 미니바나나킥은 간편함과 가성비를 두루 갖춰 1020세대의 소비자에게 인기를 얻고 있다. 특히, 미니 제품은 한 손에 쏙 들어오는 세로로 긴 형태의 포장이 특징이라 손에 과자를 묻히지 않고 털어먹을 수도 있어 편리하다.

미니프레첼은 오리지널 프레첼의 약 1/3 크기로 한 입에 먹기 좋고, 쿠키앤크림맛을 적용해 달콤함과 바삭함이 모두 업그레이드된 것이 특징이다. 특히, 아이스크림이나 요거트에 토핑으로 먹기 좋아 ‘모디슈머’가 만족할 만한 꿀조합 레시피도 얼마든지 가능하다.

농심 관계자는 “요즘 디저트 메뉴로 달콤한 맛의 인기가 꾸준히 높아지는 만큼 달콤하고 부드러운 쿠키앤크림맛을 적용했다”며 “앞으로도 소비자가 선호하는 맛에 가성비와 트렌드까지 만족시킬 수 있는 제품을 개발하겠다”고 전했다.

농심 프레첼은 2017년 10월에 출시된 스낵으로 달콤한 카라멜에 짭조름한 맛을 가미해 중독성 있는 맛으로 사랑받고 있으며, 프레첼 솔티카라멜맛과 미니프레첼 쿠키앤크림맛 2종으로 즐길 수 있다.

 ‘미니프레첼 쿠키앤크림맛’ 편의점 기준 가격은 45g 1000원.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식품의약신문(http://www.kfm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지난해 건강기능식품 시장 규모 4조
식약처 차장에 양진영 국장 승진
이번 설에는 건강기능식품으로 감사의
“오픈 이노베이션 성공은 민·관 협업
대상 청정원, 19일 ‘네이버 브랜드
설맞이 한우 직거래장터 개최… 최대
'재단 핵심사업 통한 양질의 신규 일
달걀 산란일자 표시 실태, 신선도 개
국민이 직접 수입김치 유통실태 조사한
롯데중앙연구소, 푸드테크 스타트업 육
회사소개 기사제보 광고문의 제휴문의 불편신고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 무답수집 거부
03404 서울시 은평구 서오릉로7길 4, 2층(역촌동) | 전화 : 02-326-2501 | 팩스 : 02-326-2528
등록번호 : 서울다06990 | 등록일 : 2004년 7월 12일 | 발행인 : 김차휘 | 편집인 : 배문기
Copyright 2007 한국식품의약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fmn.co.kr